홈 > 한국영화 > [신]한국영화
[신]한국영화

족벌 두 신문 이야기(Nepotism The Story of Two Newspapers, 다큐, 2021) 영화 다시보기

admin 0 23212 0 0
메인포스터/필증확인확대하기
족벌 두 신문 이야기(2020)
다큐멘터리
 한국
2021.01.01 개봉
 168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김용진박중석

 

‘조선’, ‘동아’ 스스로 권력이 된 그들, 모든 역사를 뒤집어야 합니다 

앞잡이 : 1985년 동아일보와 조선일보는 느닷없이 ‘친일 공방’을 벌인다. 누가 더 ‘친일지’고 ‘민족지’인지 다투는 이전투구였다. 두 신문이 한사코 감추려 한 ‘일제의 앞잡이’ 역사를 추적한다.

밤의 대통령 : 일제가 가고 두 신문 앞에 새로운 권력이 나타났다. 이들은 박정희, 전두환 군부 독재 정권에 굴복하고, 유착하면서 그 대가로 덩치를 키워 소위 ‘밤의 대통령’이라고 불린 영향력을 행사했다. 반면 권력과 사주에 맞서 자유언론을 지키려던 두 신문 소속 언론인 수백 명은 차디찬 거리로 쫓겨났다.

악의 축 : 1987년 민주화 이후 확보된 언론 자유의 공간이 아이러니하게 족벌신문 사주에게 날개를 달아줬다. 두 족벌은 정관계 및 재벌과 인맥, 혼맥으로 이어진 거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종편 등 수십 개 계열사를 거느리며 ‘불가사리’ 같은 권력이 됐다. 대통령 노무현은 언론개혁을 시도했으나 거대 기득권 언론 앞에 작고 외로운 섬일 뿐이었다. 두 족벌 미디어 기업은 ‘특판’, ‘기사형 광고’, ‘반사회적 광고’ 물량에서도 1, 2위를 다툰다. 이들은 4대, 5대 세습을 하며, 2020년 창간 100주년을 맞아 ‘진실의 수호자’. ‘더 나은 100년’을 외친다. 

★ 영상 플레이 도움말 ★ 

1. 아래 각 "영화보기" 링크 채널를 크릭하면, 해당 영상 보기 페이지가 새창으로 뜨게 됩니다. 

2. 이때 화면 위 재생버튼을 클릭하면 광고창이 뜨는데 곧바로 그 광고창을 끕니다. (2~3번까지 광고창이 뜰수 있음)

3. 이후 다시 화면위 재생버튼을 클릭하고 감상하시면 됩니다.

4. 크롬 브라우저를 사용해 주세요. 익스플로러에서 광고만 뜨고 실행이 안됩니다 

5. 화면 재생시 경우에 따라 로딩시간이 최대 30초이상 소요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영상이 나올때까지 조금만 참고 기다리세요.

 

아래 채널중 원하시는 채널을 크릭 하세요

LINK-1LINK-2LINK-3LINK-4LINK-5LINK-6LINK-7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